우리가 보는 한국의 인턴제도 > 교육, 직업

본문 바로가기

교육, 직업

우리가 보는 한국의 인턴제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1회 작성일 20-03-24 08:26

본문

독일에도 명칭은 제각기 다르지만 중고등, 대학 시절에 하게 되는 인턴제도가 있다. 중고등학교 시절 방학동안에 잠시 일자리를 찾는다면 이는 용돈 벌이를 위한 것이므로 일반적으로 Job으로 통한다. 
그러나 학교에서도 교과목으로 1주 동안 사회생활 실습을 체험하도록 하는 과정이 있다. 이들을 받아주는 업체에서도 교육면에서 아무런 책임을 지는 것이 아니어서 상호 부담이 없는 편안한 관계다.
 그러면서도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 실습생으로 인해 시간적으로 상당한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실습이라기 보다 성인들의 „사회“를 잠시 들여다 보는 정도여서 상호 불만족스러운 결과를 맺기가 일쑤다.

대학시절에 하게 되는 „인턴“ (독어로는 Praktikum) 은 상황이 다르다. 우선 학생들에게는 방학기간에  자기 전공분야에 알맞는 인턴자리를 구해야 하는 어려움이 따르는데 특히 이공계열이나 IT, 경영 등의 경우에는  인턴기간은  전공분야의 경험을 통해 사회 첫 발을 디디게 된다는 의미가 있다.

그러나 여기에 보다 더 중요한 의미를 부여한다면 이 직장의 „수료증“ (인턴기간을 마친 후 직장에서 받게 되는 일종의 „성적증“)은 후에 사회진출을 위한 취업전선에서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학생들의 인턴직이나 혹은 널리 잘 알려져 있는 독일의 직업훈련과정 (3년 기간을 요하는 Lehre  혹은 Ausbildung)에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 교육과정중에는 위에 언급한 중고생들의 실습과는 달리 전적으로 교육을 책임진  „교육 책임자“가 따른다는 점이다. 
직업훈련기간에는 국가기관에서 전문 자격을 획득한  기업소속 마이스터가 3년의 교육기간을 전적으로 책임을 진다. 

즉 이와같이 기업으로서도 상당한 지출을 부담하게 되는 제도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가지 이점이 있다면 훈련생 가운데 우수한 훈련생을 자기 기업에서 우선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대학생들의 방학시 인턴과정에서도 마찬가지다. 기업은 적게나마 보수를 지급하며 업무의 일부를 학생교육으로 분담시키는 셈이다.           
 인턴제도는 이와같이 서로가 윈윈할 수 있는 조건이 성립될 때만이 그  가치를 발휘할 수 있는 것이다.
학문적 수준미달의 인턴생에게 전혀 이해할 수도 없는 수준의 논문을 읽어보라고 내준다거나 독일에서 모국에 가서 인턴을 하게 된 한 학생이 의자 하나를 배당받은 것이 전부였다는 경우는 대표적인 한국적 인턴의 시범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의 제도는 권력자의 탁상공론에서 탄생된 형식주의의 극치이다. 한국사회 혹은 한국인의 분별력없는 사고방식을 보여주는 자화상이기도 하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