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뉴스 > 핫뉴스

본문 바로가기

핫뉴스

핫 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 댓글 0건 조회 44회 작성일 21-03-10 03:32

본문

독일어에 영향을 미치는 코로나
코로나로 인해 독일어에 미치고 있는 영향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영어에서 받아드리는 단어때문이다.
이와 같은 '독일어에 미친 영향'은 2차대전 종식과 독일통일에 이어 코로나 팬데믹이 그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만하임 소재 독어연구소(Leibniz-Institut fuer Deutsche Sprache) 에 따르면 지난 1년 간 약 1000 개의 영어단어 (englische Begriffe)가 독일어권에 나타났다는 발표가 있었다. 이와같이 급작히 증가하게 된 것은 지금까지는 의학전문지에만 사용되어 오던 단어가 일상화한 때문이다. 
우리가 요즘 흔히 듣게되는 단어들이다. 대표적인 단어로:  Lockdown, Hotspot, Superspreader, Social Distancing, Homeoffice, Home Schooling 등이 있다. 

독일정부 자문기관
현재 독일정부가  외부 자문위원에 지불하고 있는 자문료는 1년에 5억 유로에 달한다. 그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던 자문료에 대해 의회예산위원회(Haushaltsausschuss)가 정부에 이 예산감축방안 대책을 요구했다.
정부뿐 아니라 주정부(Landesregierung)에서 지방 소도시에 이르기까지 자문위원에 위탁해야 하는 사안은 계속 증가추세였다.
그런데 실제 외부자문(externe Beratung)에 대한 정의, 필요성 등에 대한  충분한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해져 있다.

독일에도 우-버(Uber) 택시영업  허용
 여러 해 전부터 영업허가를 둘러싼 우-버의 법적 쟁의가 연속되다가 이번에 최종적인 승인이 떨어졌다. 호텔업에 Airbnb 가 따르듯이 택시업에 생긴 경쟁업체이다.
고객에게는 경쟁으로 인한 요금인하가 따르기 마련이다. 이 앱을 달고 있으면 개인이 직장 근무시간 후 자기 개인 승용차로 택시 영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런던시내에서 우버 기사들의 만족도는 놀라운 정도다.  대신 이제 런던의 전통을 이어가던 명물 택시 Black Cab은 점차 줄어들고 있다. 
고객에게는 시간에 따라  50% 절약이 가능할 정도로 유리하지만 어느 정도 이상 고객수요가 있을 시 가능성이 보인다고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