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다 여자아이 '퍽'…가해자 응징한 브라질 시민 화제 > 남미

본문 바로가기
  • FAQ
  • Q&A
  • 새글
  • 접속자 43
  • br>
  • "국회에서 이 새끼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

    “UAE의 적은 이란, 한국의 적은 북한”



    검언유착 국정농단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원의 나비,

Deutschland

Deutschland더보기

독일

남미

길가다 여자아이 '퍽'…가해자 응징한 브라질 시민 화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58회 작성일 24-06-21 14:06

본문

길을 가던 여자아이의 얼굴을 때린 여성을 응징하는 한 시민./데일리메일

브라질에서 한 여성이 길을 걸어가던 여자아이를 때렸다가 시민에게 응징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각) 데일리 메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들은 지난 2월17일 오후 1시17분쯤 브라질의 한 노상에서 모친과 함께 걸어오고 있는 여자아이 얼굴을 때린 한 여성에 대해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이는 어머니 손을 잡고 길을 걸어가는 중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빨간색 옷을 입은 한 여성이 반대편에서 걸어오면서 여자아이의 얼굴을 손으로 때렸다. 아이의 얼굴이 뒤로 넘겨질 정도로 센 폭행이었다. 가해 여성은 당당하게 걸어가려 했고, 어머니가 여성에게 항의하려고 했다. 그 순간에도 가해 여성은 모녀에게 손을 휘둘렀다.

그러자 이 모습을 목격한 한 시민이 뛰어들어 가해 여성을 발로 차 넘어뜨리고, 폭행을 이어갔다. 끝내 가해 여성은 일어나 서둘러 현장을 떠났다. 놀란 엄마는 아이의 눈을 감싸고 이 장면을 못 보도록 막았고, 시민들이 모녀의 안부를 확인하고는 안심시켰다.

폭행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가해자와 피해자는 서로 모르는 사이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상에 공유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 모녀를 위해 싸운 남자의 행동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적절했다” “가해 여성은 마땅한 걸 얻은 것이다” “충분하지 않았다” 등의 의견이 나왔다.

길거리 묻지마 폭행은 남미에서 뿐 아니라 해외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다. 지난달 31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지난 4월까지 로어 맨해튼에서만 최소 50명의 여성 피해자들이 거리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이런 사건들은 주로 피해자 중 일부가 공격을 받은 후 소셜미디어 틱톡에서 얼굴에 멍이 든 모습과 증언을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하며 문제의 심각성이 알려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07
어제
874
최대
1,491
전체
104,572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