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소식 (Kurznachrichten) > 지난기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난기사

짧은 소식 (Kurznachrichten)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5회 작성일 19-06-01 04:42

본문

+ 중요한 교통규칙

한국 운전자에게 한가지  던져볼만한 질문이 있다.
„네거리의 aaa 동과 북에서 오는 두 승용차가 네거리에서 만났다.
거의동시에 도착했는데 누가 우선권이 있는가?“ 라는 수수께끼 같은 질문이다. 
가장 흔한 답변은 „먼져 오는 차가 우선권이 있다“라고 한다.
그러나 동시에 온다는 것은 매우 주관적인 판단이다.
아무런  증거가  있을 수 없다.
„큰 길에서 오는 차가 우선이다“라는 답도 흔하다.
그러면 내려서 길의 넓이를 재보아야 한다.
독어에 ‚rechts vor links‘ 라는  말이 있다.
교통규칙에서 가장 기본적인  규칙으로 통하는 이 의미는 
„ 네거리에서 다른 신호가 없는 경우 우측에서 오는 차가 우선권이 있다“는 것이다.   
무법천지처럼 보이는  한국에서 이런 문제로 사고가 나는 일은 본 적이 없다.
„눈치껏“ 이라는 요령이 통하는 곳이 한국인가 보다.
= 독일 주차장에서 밖으로 나올 때 안내표지가 엇갈릴 수 있다.
 Ausfahrt 와  Ausgang 둘이 있는 경우다.
Aus가 있는 것으로 보아 ‚나가는 길‘이란  것을 추측할 수 있지만 위의 두 단어를 구별해야 한다.
Fahrt 는 fahren(drive)이라는 동사의 명사화한 것이다. 
그리고 Gang은 gehen (go)의 명사형이다.
즉 운전자와 보행자가 구분되는 편리한 언어라고 할 수 있다.

+  프랑크푸르트 대학 IT 학과는  서적 출판을  위한  출판과정을 완전자동화함으로써  기계가 제작한 첫 서적을 선보였다.
 출판사는 Springer nature.  https://link.springer.com/book/10.1007/978-3-030-16800-1.  (리티움 밧데리 관련서적)

+ 독일 최대 은행인 Deutsche Bank와  2위에 있는 Commerzbank  와의 합병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외부에서 혹은 은행원의 입장에서 가장 쟁점이 되는 사안은 합병에 따르게 될 일자리 감축이다. 
노조에서는 두 명의 환자가 합친다고 건강한  새로운 인간이 나올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인원감축규모에 대해서는 제각기 다른 답을 내고 있다. 
지난 10 년간 은행계가 7만 명에서 5만 명으로 감축되었는데 앞으로 다시 반으로 줄게 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그  밖에 감원예정자 에 대한 예측은 수 천명에서 무려 수 만명에 까지 제각기 큰 차이가 있다.
합병이 이루어지는 경우 전국적으로 은행지점이 감소될 것이며 이에 따르게 될 인원감축안이다.
 특히 두 은행의 본점이 있는 프랑크푸르트 에는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14.4.201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HapiPark, inh. G.S.ParlShin, Deutschland / 대표 : G.S. ParkShin
주소 : Germany 65760 Eschborn, Deutschland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6196-764227 팩스 : 06196-76599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45
어제
75
최대
236
전체
11,937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