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Gesellschaft
 
총 게시물 24건, 최근 0 건
   

우병우 양복 차림에 수갑·포승줄 묶인채…구속 후 첫 소환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7-12-18 (월) 15:45 조회 : 46


“2시간째 출근…이제 배가 고프다” 폭설에 출근 폭망    우병우 양복 차림에 수갑·포승줄 묶인채…구속 후 첫 소환  [한겨레 사설] 문 대통령 ‘방중’ 둘러싼 논란과 비난, 지나치다
페이스북0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싸이월드
메일보내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우병우 양복 차림에 수갑·포승줄 묶인채…구속 후 첫 소환
등록 :2017-12-18 15:17
페이스북트위터공유스크랩프린트크게 작게
국정원 수사팀 15일 구속…이석수 불법사찰 지시 등 혐의
검찰, 과학·교육계 블랙리스트 등 추가 혐의도 보완조사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구속 후 첫 소환 조사를 위해 18일 오후 호송차에서 내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구속 후 첫 소환 조사를 위해 18일 오후 호송차에서 내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 번째 구속영장이 청구된 끝에 결국 구속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8일 오후 구속 후 첫 소환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에 나섰다. 구속된 지 사흘 만의 첫 조사다. 우전 수석은 이날 오전 가족 접견을 마친 뒤 오후 검찰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우 전 수석은 남색 정장 차림에 포승줄로 묶인 채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호송차에서 내렸다. 수갑을 찬손은 천으로 가려 앞으로 모은 모습이었다.
우 전 수석은 지난 15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특별감찰관 사찰 관련 혐의에 관해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라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으로 재직 당시 국가정보원에 지시해 이석수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과 문화체육관광부 간부 등 고위 공무원을 비롯해 김진선 전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등 민간인까지 광범위하게 불법 사찰하도록 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인 지원 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국정원이 문화예술계뿐 아니라 과학계나 교육계에서도 정부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인사들을 상대로 불법적으로 사찰하고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보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11월 첫 검찰 소환 이후 다섯 차례의 소환 조사와 세 차례의 구속영장 심사 끝에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고위급 인사 가운데서 마지막으로 구속됐다.
작년 11월 7일 검찰 특별수사팀의 첫 소환 조사를 받을 당시에는 팔짱을 낀 채 웃는 모습이 촬영돼 '황제 소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23974.html?_fr=mt2#csidxc4648691d0b4bf7983043821d387fd0


☞특수문자
hi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