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건, 최근 0 건
 

花石亭 (화석정)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8-03-31 (토) 17:00 조회 : 10
花石亭 (화석정)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林亭秋已晩 임정추이만
騷客意無窮 소객의무궁
遠水連天碧 원수연천벽
霜楓向日紅 상풍향일홍
山吐孤輪月 산토고륜월
江含萬里風 강함만리풍
塞鴻何處去 새홍하처거
聲斷暮雲中 성단모운중

숲속 정자에 가을 이미 늦으니,
시인의 시상은 끝이 없구나.
먼 물줄기는 하늘에 잇닿아 푸르고,
서리 맞은 단풍은 해를 향해 붉도다.
산은 외로운 둥근 달을 토해 내고,
강은 만리의 바람을 머금었도다.
변방의 기러기는 어디로 가는고?
소리가 저녁 구름 속에 끊어지도다


☞특수문자
hi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